대전일보 로고

1980년 5월 광주의 진실 알려야한다 '5·18 힌츠패터 스토리'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16:04:18

대전일보 > 연예 > 영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신작나들이]

첨부사진1
"1980년 5월 어느 날, 핏빛으로 물든 광주. 탈출해야 한다, 그리고 알려야 한다!"

1980년 5월, 민주화를 촉구하는 시위와 항쟁으로 도시는 봉쇄되고 모든 전화선은 차단됐다. 언론 통제로 인해 광주의 참상이 철저히 외면당하고 있었던 그때, 위험을 무릅쓰고 독일 특파원 '위르겐 힌츠페터'가 광주에 잠입했다. 그는 영화 '택시운전사' 속 '만섭(송강호)'의 택시를 타고 광주로 잠입했던 까칠하고 사명감 있는 기자 '피터'의 실존인물이다.

당시 대한민국 안에 철저히 고립된 도시였던 광주의 실상을 전 세계에 알린 위르겐 힌츠페터가 직접 촬영한 국내외에 한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광주의 참혹한 현장과 그가 극비리에 시도한 세 번의 광주 잠행이 영화 '5·18 힌츠패터 스토리'에 담겼다. 2003년 'KBS 스페셜-푸른 눈의 목격자'로 그를 조명한 장영주 KBS PD가 메가폰을 잡았다.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그 해 5월 광주의 처절했던 민주항쟁의 모습을 최초로 확인할 수 있다. 서지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지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