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각종 혜택에 친환경까지… 전기차 대중화 시대 가속도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15:58:53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데이바이데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차가 없던 직장인 김모(32)씨는 올해 안에 내 차 마련의 꿈을 이루기 위해 준비중이다. 꼬박꼬박 모았던 적금도 만기를 향해 달려가고 직접 대리점을 방문해 신차량 시승도 해보고 있다.

그러던 중 최근 전기차가 장거리에도 편리하고 경제적으로 효율적이라는 주변의 말을 듣고 전기차 구입을 고민하고 있다. 김씨는 "전기차는 장거리 운전이 불편하고 가격도 비싸 구입을 꺼렸지만 최근에는 지원금 제도와 저렴한 유지비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고 들었다"며 "일반 차량과 비교해 장점이 많다면 전기차 구입도 고려해볼 예정이다"고 말했다.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미 올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 예약판매가 2만 2000대를 넘어섰고, 연말까지 3만대 판매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전기차의 대중화는 이제 먼 얘기가 아니다.

대전지역에서도 전기차의 인기는 뜨겁다. 대전시는 2020년까지 전기차 4000대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고 지난해까지 266대를 보급했다. 올해 보급목표는 600대(민간 590대, 공공부문 10대)로 중 이달 165대가 이미 접수돼 시는 추경을 확보해 400대를 더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다.

전기차는 최근 미세먼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기름 값이 고공행진하면서 그 인기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특히 일반 차량에 비해 다양한 장점을 가지고 있어 차량을 구입하려는 소비자들의 관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우선, 전기차는 미세먼지 및 기타 배출가스 발생량이 전혀 없어 쾌적함을 자랑한다. 전기를 원동력으로 해 차의 진동과 소음도 없다. 경제적 효율성도 큰 장점이다. 전기자동차 구매시 개별소비세·교육세·취득세 감면 혜택이 최대 590만 원까지 제공돼 구매자의 비용 부담이 적다. 자동차세도 저렴하다. 일반차량의 자동차세의 경우 배기량 기준으로 자동차세가 부과되지만 전기차는 연 13만 원으로 일괄 적용돼 저렴하다. 연료비 역시 이밖에도 고속도로 통행료가 50% 감면되고 공영 주차장도 50% 할인된다. 에너지효율도 높다. 엔진을 움직이는데 필요한 배기관, 클러치, 피스톤, 펌프 등 수많은 부품이 필요하지 않아 에너지 전환율이 휘발유 차량 대비 높아 효율성이 우월하다. 이러한 장점으로 전기차의 인기는 계속 높아질 전망이다.

장점과 더불어 전기차 인기 요인으로 작용한 것 중 하나가 바로 보조금이다. 현재 전기차를 구매할 경우 국가와 지자체 보조금을 합한 보조금이 지급된다. 전기차 국가보조금은 지난해 1400만 원에서 올해 최대 1200만 원으로 감소했지만 시 지원금은 200만 원가량 늘어나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보조금이 지급된다. 특히 올해 전기차 보조금은 지난해와 달리 신청 후 2개월 이내에 차량이 출고되야만 받을 수 있다. 기존 전기차 보조금은 신청서 접수 순번대로 선착순 지급됐지만 올해는 전기차 신청자가 보조금 대상자로 결정된 날로부터 2개월 이내에 차량을 받아야 지급이 확정되는 것이다. 만약 보조금 신청을 한 후 2개월 이내에 차량을 받지 못한다면 보조금 지원대상 선정에서 취소되거나 후순위로 밀려난다. 이에 따라 올해 전기차 구입을 계획하고 있다면 차량 출고일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시 관계자는 "차량 출고 날짜와 보조금 지급 가능여부를 세심히 살펴봐야 한다"며 "이미 출시된 전기차라도 환경부 인증 평가를 받아야 보조금 신청이 가능하기 때문에 환경부 홈페이지와 자동차 대리점을 통해 잘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기차의 인기가 높아진다고 해도 충전소가 충분하지 않다면 이용이 불편한 것도 사실이다. 이에 따라 대전시도 전기차 충전소 설치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대전에는 23개의 공공 급속충전시설이 설치돼 있으며 오는 8월까지 20개소의 공공 급속 충전소를 더 설치해 43개의 공공 급속충전시설을 확보할 계획이다. 정재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재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