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경찰, 채팅 청소년 음란물 제작 판매한 20대 구속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15:47:22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영상 채팅을 한 청소년들에게 음란행위를 시킨 뒤 이를 동영상으로 만들어 판매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7일 충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따르면 영상 채팅한 아동·청소년들에게 음란행위를 시킨 뒤 이를 음란물로 제작해 판매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A(25)씨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약 6개월간 스마트폰 채팅을 통해 알게 된 아동·청소년 30여 명에게 음란행위를 요구한 뒤 이를 몰래 녹화해 901개의 음란물을 제작한 혐의다.

A씨는 제작한 음란물을 해외 SNS를 통해 150여 명에 팔아 1500만 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해외 유명 SNS를 통해 은밀히 거래되는 아동·청소년 대상 음란물의 판매자와 구매자에 대해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