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황신모 충북교육감 예비후보, 진천 선수촌 '수학여행' 코스 개발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15:46:27

대전일보 > 정치 > 2018 6·13 지방선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황신모 충북교육감 예비후보가 진천군 문백면에 위치한 충북학생수련원을 진천선수촌과 연계해 학생들의 수학여행코스로 개발하겠다고 공약했다.

황 후보는 17일 보도자료를 내 "충북교육청 산하 제주수련원과 충북에 위치한 수련원들이 언론에 게재됐던 아방궁 의혹 등으로 인해 학생들과 도민들에게 이미지 훼손이 심각하다"며 "공개 개방형 프로그램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진천선수촌은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캠프로 특정한 날이 아니면 개방하고 있지 않다"며 "꿈을 꾸는 학생들을 위한 개방 교육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한체육회 등과 협의를 통해 개방형 프로그램의 개발과 충북수련원과 연계해 학생들의 수학여행 코스로의 개발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기존 수영장을 물놀이테마파크 수준까지 계획해 도내 학생들이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하는 한편 충북권 뿐 아닌 전국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