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신용한 바른미래당 충북도지사 후보 "(충북형) 분권형 도정운영 방안" 공약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15:46:24

대전일보 > 정치 > 2018 6·13 지방선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신용한 바른미래당 충북지사 후보는 충북의 새로운 '협치'시스템인 '(충북형)분권형 도정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신 후보의 '(충북형)분권형 도정운영'이란 충북도의 권력과 책임을 여야가 함께 나누고 연대해 아름다운 협치를 펼쳐나가는 도정운영방식으로 인사권의 공유와 정책 결정의 직접 참여가 핵심이다.

신 후보는 17일 보도자료를 내 "충주 에코폴리스 사업 중단, 청주공항 MRO사업 무산, 정무부지사 인선과 도민소통특보 내정 등의 갈등사례를 보더라도 충북도와 도의회는 끊임없이 대립해 왔다"며 "도의회 의원 개개인의 문제라기보다는 도의회와의 협상능력과 리더십이 부족했고 협치를 이어갈 시스템이 부재한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충북형)분권형 도정운영'이라는 새로운 정치시스템을 통해 충북의 정치적 불확실성을 없앤다면 보다 미래지향적인 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정책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신 후보의 '(충북형)분권형 도정운영 방안'은 △도의회 합의 추천한 '분권형 부지사' 설치(여성 부지사 최우선) △도민정책배심원단 역할을 할 '도민정책참여단' 설치 △합의정책을 심의·결정하는 기구인 '분권형 도정위원회'구성 △본회의 최우선 협치 정책인 '대통합연대정책'이 핵심내용이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