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주산산업고 "친구에게 폭력보다 소통을, 욕설보다 칭찬을"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15:22:2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주산산업고는 지난 16일, 학생회 주관으로 등교길에 '학교폭력근절! 청정안심행복학교 만들기 캠폐인을 벌였다. 사진=보령교육지원청 제공
[보령] 주산산업고는 지난 16일 학생회 주관으로 '학교폭력근절!, 청정안심행복학교 만들기' 알림행사를 등교시간에 열엇다.

학생회는 그동안 학생들로부터 응모 받은 문구 중에서 선정된 것을 표지판으로 제작하여 알림행사로 진행했다. 표지판에는 '흠집보다 장점을, 비난보다 칭찬을!', '언어폭력 마음상처, 함께 써요 고운언어!', '친구사랑 세월 지나, 행복으로 찾아온다!' 등 다양한 학생들의 생각들이 적혀있었다.

학교 선도부장 학생은 "학년 초에는 학생들 사이에서 잦은 갈등을 많이 볼 수 있었다. 하지만 학생회 주도로 학교폭력 후유증에 대한 경각심 알림행사와 또래중재인과 함께 펼쳐온 조정역할 등을 통해 학교폭력예방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자부한다"며 "앞으로도 학생회에서는 우리의 문제를 우리가 찾아서 고민하고 해결하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등교하던 학생들은 "학교에서 일방적으로 진행하는 행사가 아니라 학생회에서는 우리들 사이에서 발생했거나 발생 할 우려가 있는 다양한 문제와 해결방법에 대해 우리의 입장에서 생각을 들어주고 해결하려고 노력하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그것이 우리를 대변하고 있는 학생회에 대해 신뢰하고 지지하는 이유이다"라고 했다.

이신호 교장은 "앞으로도 학생자치회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학생들의 요구 사항에 대해 경청하고 최대한 수용하겠다"고 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