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진시, 농업환경실천사업에 46억원 투입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15:20:5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당진]당진시는 올해 농업환경실천사업에 총46억 원을 투입한다고 17일 밝혔다.

농업환경실천사업은 단순히 농가소득을 보충해주는 것에서 한 발 더 나아가 농업의 기능에 대한 보상을 통해 농업·농촌의 유지와 농촌 생활편의를 구현하기 위한 사업이다.

특히 이 사업은 영농의 지속적인 활동을 위한 환경개선과 농산물 품질 향상을 위해 농업인들이 자율적으로 이행조건을 실천하는 것이 핵심으로, 시는 해당 이행조건을 실천한 농가에 지원금을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지난해 농업환경실천사업 대상자이면서 올해 자율이행조건 실천 협약을 맺은 신규 농가가 해당된다.

지원대상자들이 실천해야 할 자율이행 조건으로는 △질소비료 적정 시비(9㎏/10a) △토양 유기물 함량을 높이기 위한 볏짚환원(3년 1주기) △논둑 고독성 제초제 미사용 등이다.

농가별 지원금은 약 36만 원으로, 협약 농가수와 자율이행 실천 농가 수에 따라 변동 될 수 있으며, 사업 참여 신청은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이 사업은 농업인들의 자율적인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화학비료 시비량을 줄이고 고독성 제초제 미사용을 통해 농업용수의 수질오염을 줄이고 토양개선을 통해 안전한 농산물 생산과 지속가능한 농업환경을 만들어 가는 것이 핵심"이라고 말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