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행복도시 제8기 총괄조정체계 출범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14:13:21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도시발전 전략 발굴·정책 기획 및 문화예술 중심

첨부사진1제8기 행정중심복합도시 총괄자문단출범식이 지난 15일 오후 2시 LH홍보관에서 이원재 행복청장과 황희연 총괄기획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사진=행복도시건설청 제공
앞으로 2년간 세종시의 신도심인 행정중심복합도시의 발전과 성장동력 발굴을 위한 전략을 제시하는 8기 총괄조정체계가 출범했다.

행복도시건설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지난 15일 제8기 총괄조정체계 출범식을 개최하고, 총괄기획가(황희연 충북대 명예교수)와 총괄자문위원 39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황희연 명예교수는 행복도시 기획 단계부터 각종 위원회 위원 등으로 행복도시 건설에 참여했으며, 현재 세종시 총괄계획가로도 활동하고 있어 행복도시와 세종시 전체를 아우르는 상생 발전 방안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새로운 총괄조정체계는 도시, 건축, 교통, 환경 등 도시 건설과 관련된 9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됐으며, 행복도시의 미래 발전과 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전략을 제시하고, 행복도시의 주요 사업 방향을 기획하는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특히 기존 자문 분야에 포함되지 않았던 스마트도시 및 문화예술·인문사회 분야 위원을 보강해 도시 인프라 건설뿐만 아니라 주민들의 삶을 더 풍요롭게 할 콘텐츠 발굴에도 힘쓸 계획이다.

황희연 총괄기획가는 "행복도시 기획 초기 수립한 도시계획 방향에 따라 행복도시를 건설하는 과정에서 새롭게 도출된 핵심 정책 과제를 해결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원재 행복청장은 "2007년부터 폭 넓은 분야에 대한 전문적인 자문을 통해 행복도시 건설 역사를 함께한 총괄조정체계가 앞으로도 행복도시의 완성을 위해 역할을 다해 주기 바란다"면서 "총괄기획가와 총괄자문위원들이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