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양목재문화·자연사 체험관 새단장 18일 개관 본격 운영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13:49:5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새단장을 마친 청양목재문화·자연사 체험관해양동물 체험관에 2002년 부안군 격포에서 채집한 길이 9m의 고래 골격 표본이 전시돼 있어 색다른 볼거리로 등장하고 있다.사진=청양군 제공
[청양]청양군 대치면 광대리에 위치한 청양목재문화·자연사 체험관이 새 단장을 마치고 18일 개관식과 함께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군은 청정 이미지에 맞는 칠갑호 주변 관광산업을 육성하고자 고심하던 중 칠갑산휴게소에서 자연사전시관을 운영하던 이장복씨가 전시품 기증 의사를 밝혀 옴에 따라 호랑이 등 2600여 품목 2만3000여점을 기증받아 (구)청양목재문화체험장을 증축하고 청양목재문화·자연사 체험관으로 재 탄생시켰다.

체험관은 칠갑호 관광명소화사업(제2기 균형발전 사업)으로 총사업비 35억여원이 투입돼 지난 2016년 12월 착공, 건축면적 1250㎡, 자연사체험관 증축 824㎡ 등 연면적 2074㎡로 완공됐다.

1층에는 산림 및 목재에 대한 이해를 돕는 시설이 2층에는 나무놀이터 및 창의체험실, 나무공작소 등 체험시설과 인형극장(토요일 오후 2시 격주 운영)이 들어서 가족단위 체험객 맞이 준비를 마쳤다.

증축된 육상동물 체험관에는 지역에서 보기 힘든 호랑이와 늑대, 곰 등의 포유동물과 조류 및 파충류의 박제 전시실이 있으며 천연 기념물인 수달과 독수리 등이 전시돼 체험뿐만 아니라 교육시설로도 손색이 없다.

해양동물 체험관에는 2002년 부안군 격포에서 채집한 길이 9m의 고래 골격 표본이 전시돼 있어 색다른 볼거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자연놀이 인터랙티브와 황금메기존이 있으며, 닥터피쉬(학명 가라로파) 체험 및 AR체험, 바닷소리 체험, 모래 가상현실 체험 등을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시설이 마련돼 있다.

18일 개관 후 매주 월요일 휴관하며 관람료는 성인 3000원, 청소년 2000원, 미취학아동 1000원이고 청양군민을 비롯해 공주시, 부여군 주민에게는 50%의 감면 혜택이 주어진다.

강준배 청양군수 권한대행은 "체험관은 칠갑호 주변 로컬푸드직매장(농부밥상) 및 향토상품 전시판매장, 인근의 칠갑산휴양림과 2021년 완료 예정인 매운고추체험나라 등과 어우러져 관광객 증가 및 체류시간 연장 등의 시너지 효과가 낼 것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제3기 균형발전사업으로 계획하고 있는 스카이워크 및 현수교, 산책로 등 추가 사업의 발굴 및 추진 동력을 확보해 장기적으로 청정 청양을 알리는 관광 거점으로 만들어 가족 중심의 여가문화 확산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계획이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청양군 대치면 광대리 구기자타운에 청양목재문화·자연사 체험관이 새 단장을 마치고 18일 개관식과 함께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사진=청양군 제공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