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도 불법어업 특별단속 실시… 적발시 최고 500만 원 벌금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13:06:20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충북도는 내수면 수산자원보호를 통한 지속가능한 어업실현을 위해 17일부터 도, 시·군 합동특별반을 편성해 주·야간 불법어업 지도·단속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합동 단속반은 수중 배터리를 이용해 민물고기를 채포하는 행위와 신고 없이 투망을 사용하는 행위 등을 중점 단속한다.

특히 쏘가리 금어기간인 5월 1일부터 6월 10일까지 집중 단속한다.

또 불법어업 방지 및 수산물 원산지 표시 등을 알리는 홍보물을 어업인과 유어객들에게 배부할 계획이다.

위반행위가 적발될 경우 법에 따라 고발조치는 물론 불법어업에 사용된 어선·어구 등을 몰수하는 등 엄격한 행정처분도 병행한다.

불법어업 적발시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되고, 유어질서 위반행위(동력기관 부착된 보트, 잠수용 스쿠버 장비, 투망, 작살)에 대해서는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도 관계자는 "내수면 수산자원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불법어업 지도?단속을 펼쳐나갈 계획"이며 "불법어업 발견 시 가까운 행정기관이나 경찰서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