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교통안전공단, 18·19일 국제 대학생 창작자동차 경진대회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11:49:44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데이바이데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18일·19일 이틀 간 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2018 국제 대학생 창작자동차 경진대회'를 개최한다.

국토교통부가 후원하고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자동차안전학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역대 최대 규모인 국내·외 44개 대학, 69개 팀에서 8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경진대회는 전기자동차, 하이브리드자동차, 자율주행자동차 등 3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전기자동차와 하이브리드 자동차는 창작기술·주행성능·짐카나·가속 및 제동 등 4개 부문을 평가받으며, 자율주행자동차는 S-커브구간, 주차 등 7개의 주행미션을 통해 순위가 정해진다.

대회 수상자에게는 국토교통부 장관상,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상 등을 비롯해 총 상금 3760만 원이 지급될 예정이다.

관람객들을 위한 자동차 신기술 전시, 연구시설 견학 및 충돌시험 관람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아이콘으로 국민 관심이 높은 자율주행자동차 시승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19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약 2시간 동안 참관인 누구나 현장에서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자동차 관련 기업의 취업설명회 부스를 설치하여 취업과 관련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경진대회 참관은 무료이며, 대회 홈페이지(www.kasa.kr/cev)를 통해 보다 자세한 대회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자동차 기술 패러다임의 변화에 대학생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더해져 생동감 있는 대회가 펼쳐 것으로 기대된다"며 "본 경진대회가 국민들의 관심 속에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곽상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곽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