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성열 역전 3점포… 한화, 짜릿한 1점 차 승리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08:47:10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화 이글스가 역전 3점 홈런과 불펜의 철벽 지키기로 짜릿한 1점 차 승리를 낚았다.

한화는 16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kt wiz를 상대로 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 경기에서 5-4로 이겼다.

전날 영패(0-3)를 당하는 등 최근 득점에 애로를 겪은 한화는 이날도 0-4로 끌려가며 고전했다.

그러다가 5회말 최재훈의 1타점 2루타로 마침내 침묵을 깬 뒤 kt 유격수 정현의 홈 송구 실책과 정은원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2점을 따라붙었다.

한화는 2-4이던 6회말 내친김에 경기를 뒤집었다.

1사 후 김태균과 재러드 호잉이 연속 볼넷을 골라 호투하던 kt 선발 주권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1사 1, 2루에서 좌타자 이성열에 kt는 좌완 심재민으로 맞섰으나 기대와는 정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이성열은 심재민의 바깥쪽 꽉 찬 속구(시속 142㎞)를 밀어 좌측 스탠드에 떨어지는 석 점 홈런을 날렸다.

강한 손목의 힘을 활용해 결대로 밀어친 이성열의 타격 기술이 돋보였다.

승기를 잡은 한화는 송은범(7회)∼서균(8회)을 투입해 잠그기에 들어갔다.

한화 3루수 송광민은 7회초 무사 1, 3루에서 윤석민의 타구를 잡아 3루 주자를 묶은 뒤 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결정적인 병살을 엮었다.

구원 1위 정우람은 1이닝을 깔끔하게 막고 시즌 15세이브째를 수확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