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잉글랜드 월드컵 최종명단 23명에 손흥민 동료 케인·알리 포함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08:45:11

대전일보 > 스포츠 > 축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러시아 월드컵 엔트리 확정… 19세 수비수 알렉산더-아널드도 발탁

'축구종가' 잉글랜드가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나설 23명의 대표팀 최종명단을 확정했다.

잉글랜드축구협회는 16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의 팀 동료인 '골잡이' 해리 케인, 델레 알리(이상 토트넘)를 비롯해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 등 핵심 선수들을 포함한 23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잉글랜드는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G조에서 벨기에, 파나마, 튀니지와 경쟁한다.

'축구종가'지만 잉글랜드는 1966년 자국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이후에는 지금까지 우승이 없다. 이후로는 1990년 월드컵에서 4위를 차지한 게 우승 이후 최고 성적이었다.

이 때문에 잉글랜드는 러시아 월드컵에서 '부활'을 목표로 23명의 명단을 추렸다.

최전방에는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30골로 득점 2위를 차지한 해리 케인이 이름을 올렸다.

케인은 잉글랜드가 치른 월드컵 유럽 예선에서 5골을 넣어 팀 내 득점 1위였다.

여기에 득점랭킹 4위에 오른 레스터시티의 바디를 비롯해 대니 웰백(아스널)도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의 호출을 받았다.

중원에도 토트넘의 핵심자원인 알리를 필두로 제시 린가드(맨유)와 스털링 등이 포진했다.

눈에 띄는 선수는 1998년생인 수비수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리버풀)다.

아직 만으로 19세인 알렉산더-아널드는 연령별 대표를 모두 거친 유망주지만 아직 성인대표팀에는 호출된 적이 없는 유망주다.

더불어 대표티의 골문을 지켜왔던 골키퍼 조 하트(웨스트햄)는 주전 경쟁에서 밀려 러시아 월드컵 출전이 불발됐다.

◇ 잉글랜드 대표팀 러시아 월드컵 최종명단(23명)

▲ GK= 잭 버틀랜드(스토크시티), 조던 픽퍼드(에버턴) 닉 포프(번리)

▲ DF= 카일 워커(맨체스터 시티) 키에런 트리피어(토트넘)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리버풀) 존 스톤스(맨체스터 시티) 개리 케이힐(첼시) 필 존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해리 맥과이어(레스터시티) 애슐리 영(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대니 로즈(토트넘)

▲ MF= 에릭 다이어(토트넘) 페이비언 델프(맨체스터 시티) 조던 헨더슨(리버풀) 루벤 로프터스-치크(크리스털 팰리스) 제시 린가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델레 알리(토트넘)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

▲ FW= 해리 케인(토트넘) 마커스 래시퍼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 대니 웰백(아스널)[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