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019 대전 방문의 해…관광객 유치 준비 잘되고 있나

2018-05-16기사 편집 2018-05-16 18:21:52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가 내년 추진 중인 '2019 대전방문의 해'가 자칫 '속 빈 강정'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현재까지 구체적인 행사계획이 마련되지 않은 데다, 관광인프라 개선방안도 소규모 사업에 그쳐 보다 적극적인 행정력이 요구되고 있다.

16일 시에 따르면 시는 출범 70주년, 광역시 승격 30주년을 맞이해 내년 '2019 대전 방문의 해'를 추진한다. 지난 1월 관광인프라 확충, 연계행사, 특별이벤트 등 6개 분야 46개 과제가 담긴 기본계획을 수립, 대전을 중부권 관광거점으로 도약하겠다는 게 행사의 취지다. 관광객 유치 목표는 500만 명인데 2016년 대전을 찾은 350만 명보다 150만 명(43%)이 더 높다.

그러나 행사준비는 제자리걸음을 면치 못하고 있다. 관광인프라 개선사업으로 내놓은 방안인 대청호 오백리길, 원도심 근대문화탐방로 조성 등은 시설 개선에 국한된 소규모 사업일 뿐더러, 이마저도 기존 추진 중이던 사업의 연장선에 불과하다. 계획을 세운 문화콘텐츠행사도 관광객의 구미를 당기기엔 역부족이다. 원도심에 계획된 '오색빛축제'는 과거에도 다수 열린 바 있고, 대전이 갖고 있는 이미지와는 아무 관련이 없는 '한류문화페스티벌'은 전국 어디에서도 가능한 행사다. 행사준비 인력도 구축돼 있지 않다. 지난 1월 기본계획 수립 후 5개월이 지난 시점에도 T·F팀조차 꾸리지 못하고 있다. 시가 대전 방문의 해를 대비하는 자세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 1월 기본계획을 세우고 다각적인 방면에서 대전 방문의 해를 준비 중이지만 한정된 예산과 시간이 부족해 소규모 관광인프라 개선에 집중하고 있는 것"이라며 "올 7월이면 구체적인 계획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대전 방문의 해를 바라보는 시민, 상인 등의 반응은 차갑다.

대전에서 숙박업을 운영하는 박모(52)씨는 "호텔·숙박업계는 대전 방문의 해를 추진한다는 소식에 불황을 타개할 수 있는 대목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며 "출범과 승격을 기념해 추진하는 행사라면 단기 행사로 바라보지 말고 장기적 사안에서 사업추진을 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전북 방문의 해'를 개최한 전북도는 3500만 명의 관광객을 유치했고 울산 또한 광역시 승격 20주년을 맞이해 예산 1억 5500만원을 투입, '울산 방문의 해'를 운영해 관광객 700만 명 유치에 성공했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