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충남인삼산업 재도약 발전계획 수립

2018-05-16기사 편집 2018-05-16 17:20:4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가 인삼산업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충남인삼산업의 재도약을 위한 발전계획 수립에 나섰다.

도는 16일 금산국제인삼유통센터에서 인삼산업발전 토론회를 열고 충남인삼산업발전 4개년 계획 수립을 위한 의견수렴을 실시했다. 충남인삼산업 발전계획은 2017금산세계인삼엑스포 이후 충남인삼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진행 중이며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운영될 4개년 계획이다.

이번 토론회는 인삼생산농가, 충남연구원, 가공업체, 인삼연구회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다양한 시각에서 인삼산업의 문제점을 찾고 구체적인 해결방안을 도출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진행됐다.

1부에서는 차선우 (재)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장의 발제를 시작으로, 전문가 종합토론을 통해 인삼산업의 현황 및 문제점에 대한 인식을 공유했다. 2부 분임별 토의에서는 충남인삼산업 현황 및 국내외적 상황, 인삼엑스포 추진 과정에서 전문가들이 제시한 내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한 4가지 주제로 열띤 토론이 펼쳐졌다.

토의 주제는 △충남인삼 안전성 제고 방안 △소비 트렌드 변화에 맞춘 인삼 유통·가공의 혁신방안 △국내외 인삼시장을 장악할 마케팅 전략 △인삼엑스포 내실화 및 충남인삼 거버넌스 활성화 방안 등이다.

박병희 도 농정국장은 "이번 토론회는 인삼산업 관계자들이 충남인삼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논의하는 기회가 됐다"며 "토론 과정에서 제시된 인삼정책에 관한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내실 있는 충남인삼산업 발전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송원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원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