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천배제 단식' 전영상 한국당 충주시장 예비후보, 51일 만에 탈진 병원 이송

2018-05-16기사 편집 2018-05-16 15:40:27

대전일보 > 정치 > 2018 6·13 지방선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공천에서 배제된 전영상 자유한국당 충주시장 예비후보가 16일 단식 51일 만에 탈진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진=전영상 선거사무소 제공
[충주]6·13지방선거 자유한국당 충주시장 선거에 나섰다가 공천 경쟁에서 배제돼 무기한 단식에 들어갔던 전영상(54) 예비후보가 16일 탈진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단식 51일 만이다.

이날 전 예비후보는 건강 악화와 탈진으로 건국대병원 응급실로 긴급 이송돼 병원에 입원했다. 전 예비후보는 지난 3월27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무기한 단식에 들어갔다.

단식 투쟁에 들어가면서 전 예비후보는 "충북도당의 이해할 수 없는 공천 심사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당의 혁신과 당내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지방의 정치적 기득권 세력의 일방적이고 편파적인 행위를 철저하게 항의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당 충북도당 공천관리위는 조길형(55) 현 충주시장을 전략공천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