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양구서 한밤중 병사가 생활관 창문 넘어 탈영…군경 이틀째 수색

2018-05-16기사 편집 2018-05-16 14:25:26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군부대 탈영 (PG) [연합뉴스]
강원도 양구에서 육군 일병이 한밤중에 생활관 창문을 넘어 부대를 탈영, 군과 경찰이 이틀째 수색 중이다.

16일 육군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11시 40분께 육군 모 부대 소속 A(21) 일병이 생활관 1층 창문을 통해 부대 밖으로 이탈했다.

당시 활동복(체육복) 반바지를 착용한 A 일병은 비무장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A 일병이 생활관 1층 창문을 열고 연병장을 가로질러 뛰어가는 것을 본 동료 병사가 곧바로 당직사관에게 보고했으나 아직 찾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과 경찰은 주요 길목에 검문소를 설치하고 검문·검색을 강화하고 있다.

군 당국은 A 일병의 가족과 동료 병사 등을 상대로 탈영 이유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