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도교육감 선거 김병우·심의보·황신모 3파전

2018-05-16기사 편집 2018-05-16 11:32:14

대전일보 > 정치 > 2018 6·13 지방선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왼쪽부터 김병우·심의보·황신모 후보 (이름순)
충북교육감 선거는 3파전으로 치러진다.

당초 현역 진보 교육감과 보수 후보 맞대결이 예상됐으나 보수 단체가 주도한 후보 단일화 시도가 불발에 그쳤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번 충북도교육감 선거는 재선 도전에 나선 김병우 현 교육감과 보수계 후보인 심의보 전 충청대 교수, 황신모 전 청주대 총장 등 3자 대결 구도가 됐다.

충북교육감 선거가 본격화 되면서 보수 진영의 후보 단일화가 성사되지 않은데다 정당 공천을 받지 않는 교육감 선거 특성상 현직인 김 후보에게 유리하다는 게 대체적인 판세 분석이다.

제5대 충청북도교육위원회 교육위원을 지냈으며 현직 교육감인 김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혁신교육2.0'을 주요공약으로 내걸었다.

혁신교육2.0을 위해 기초학력부터 미래학력까지 책임지는 교육과 행복씨앗학교의 질적 내실화, 인성과 시민성이 꽃피는 교실, 미래를 준비하는 교육 환경 등을 세부 교육정책으로 제시했다.

김 후보는 미세먼지·라돈 저감 설비 설치, 석면제거사업 지속적 추진 등을 통해 모두에게 안전한 학교 만들기, 단 한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는 보편적 복지 실현을 위한 교육복지 공약을 약속했다.

전 충청대학교 아동보육과 교수, 현 충북교육학회 회장으로 활동중인 심 후보는 미세먼지 제거를 위한 공기정화장치 설치를 주요공약으로 제시하며 표심을 공략하고 있다

궁극적으로 미세먼지를 없앨 수는 없으나 교실에 미세먼지 제거를 위한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해 건강하고 쾌적한 교실 환경을 구축하겠다는 복안이다.

또 다른 주요공약으로는 학부모와 함께하는 전통문화의 날 운영, 유아, 아동, 청소년 복합수영장 추가 설치 등을 통한 바른 인성과 바른 품성 함양을 제시했다.

심 후보는 4차 산업기술을 접목한 특성화 고등학교 운영 등의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진로교육 강화를 공약했다.

전 청주대 총장과 전 충북청주경실연상임공동대표를 지낸 황 후보는 제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는 미래형 인재양성을 주요공약으로 내세웠다.

황 후보는 제4차 산업혁명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클라우드 컴퓨팅, 모바일 등 지능정보기술과 다른 여러 산업의 기술과 서비스의 융합으로 전개되기 때문에 이에 맞는 교육과정을 만들고 교육시설을 구축하고 교육해 미래형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학생의 1스포츠 1악기 생활화를 위한 지원체계 확립, 친환경 고교 무상급식 실시, 충북형 혁신학교 모형 정립 등을 약속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