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전국 생활체육대축전 10-13일 충남서 개최

2018-05-09기사 편집 2018-05-09 16:39:01      김정원 기자

대전일보 > 스포츠 > 지역스포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전국 생활체육인들의 축제인 '2018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이 10-13일 충남 일원에서 펼쳐진다.

이번 대축전에는 전국 17개 시·도 선수와 임원, 관람객 등 6만여 명이 참가하며, 충남선수단은 39개 종목 1280여 명이 출전한다. 경기는 천안, 공주, 아산, 서산, 계룡, 금산 등 도내 15개 시·군 58개 경기장에서 진행되고 사격과 승마는 경기와 경북에서 열린다.

각 선수들은 10일 오전 볼링을 시작으로 검도와 게이트볼, 골프, 농구, 당구, 배구, 배드민턴 등 43개 종목에서 기량을 겨룬다. 이와 함께 일본 생활체육인과의 친선 도모를 위한 교류 경기도 열려 10개 종목 200여 명의 일본 생활체육인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개회식은 11일 오후 5시 15분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관객 참여형으로 기획한 개회식은 기지시줄다리기 퍼포먼스, 북춤 공연 등 사전 행사와 오프닝 공연, 선수단 입장, 개회 선언, 동호인 다짐, 주제공연 등이 진행된다.

13일 오후 4시부터 열리는 폐회식은 주요 경기별 하이라이트 영상 상영, 문화공연 등이 이어질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이 충남의 문화와 관광을 널리 알리고 선수 등 참가자와 관람객 모두가 편안하게 즐기는, 기억에 남는 성공적인 대축전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전병욱 충남도체육회 사무처장은 "이번 대회는 17개 시·도 참가선수단의 안전과 경기운영에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며 "순위와 경쟁보다는 선수단 모두가 화합과 우정을 다지는 축제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