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시우, 우즈 주연 '별들의 전쟁'서 타이틀 방어 도전

2018-05-08 기사
편집 2018-05-08 08:42:43

 

대전일보 > 스포츠 > 골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2연패 나서… 우즈-미컬슨 동반 플레이 등 화제만발

김시우(23)가 1년 전 짜릿한 역전 우승의 기억이 살아있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타이틀 방어에 도전한다.

김시우는 오는 1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파72·7천189야드)에서 열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총상금 1천100만 달러)에 디펜딩 챔피언으로 출전한다.

지난해 대회는 김시우를 단숨에 세계 남자골프 신성으로 떠오르게 한 대회였다.

마지막 라운드 역전 우승으로 역대 이 대회 최연소 챔피언의 영예를 안았고 타이거 우즈(미국)와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조던 스피스(미국)에 이어 22세 이전에 PGA 투어 두 번의 우승을 차지한 네 번째 선수가 됐다.

이 대회로 세계 정상급 골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돼 톱 랭커들과의 동반 플레이도 잦아졌다.

잊지 못할 우승 이후 1년이 지나도록 통산 세 번째 우승 소식을 전하지 못하고 있는 김시우에게 이번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을 건재를 과시할 더없이 좋은 무대다.

김시우는 지난달 RBC 헤리티지 대회에서 연장 접전 끝에 거둔 아쉬운 준우승을 비롯해 이번 시즌 톱 10에 네 차례 들며 예열도 마쳤다.

1974년 처음 열린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는 아직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선수가 한 명도 없다. 잭 니클라우스가 초대 대회를 포함해 세 차례 우승했지만 모두 한 해씩 걸러서 나온 우승이었다.

첫 타이틀 방어를 위해 김시우는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을 뚫어야 한다.

PGA 투어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은 늘 정상급 선수들이 자리를 빛내지만 이번 대회는 그야말로 별들의 전쟁이다.

세계랭킹 50위내 선수들이 한 명도 빠짐없이 출전해 우승을 다툰다.

이번 대회 결과에 따라 현재 세계랭킹 1위인 더스틴 존슨은 물론 저스틴 토머스(미국), 욘 람(스페인), 조던 스피스(미국), 저스틴 로즈(잉글랜드)까지 랭킹 정상을 노려볼 수 있다.

뭐니뭐니해도 화제의 중심은 골프황제 우즈의 귀환이다.

지난 2001년과 2013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우즈는 2015년 이후 3년 만에 다시 TPC 소그래스를 찾는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출전한 웰스 파고 챔피언십에서 공동 54위라는 부진한 성적을 거뒀지만 우즈는 "골프가 좋은 점이 한 대회가 끝나면 또 다음 대회가 있다는 것"이라며 크게 연연하지 않았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는 우즈와 필 미컬슨(미국)이 4년 만에 한 조에서 경기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전성기를 공유한 친구이자 라이벌인 두 선수는 리키 파울러(미국)와 셋이서 1·2라운드 동반 플레이를 한다.

이들 외에 아직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이 없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조던 스피스,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로 이뤄진 또 다른 '슈퍼스타' 조도 예고됐다.

한국 선수 가운데에는 안병훈과 강성훈, 김민휘가 출전한다.

대회가 열리는 TPC 소그래스에선 전통에 따라 전년도 우승자 김시우가 선정한 특별한 메뉴도 한정 판매된다. TPC 소그래스의 셰프들이 개발해 지난 3월 미리 공개한 메뉴의 이름은 '시우의 김치 갈비'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