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자수첩] 채용 비리와 지방선거 이후

2018-04-24기사 편집 2018-04-24 19:34:42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채용 비리 의혹에 휩싸인 대전예술의전당이 최근 또 다시 뒤숭숭한 모습이다.

대전예당에 근무하며 채용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A팀장이 국고 보조금을 횡령한 혐의가 포착돼 경찰이 수사를 확대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이번 사건으로 대전예당은 물론 대전시의 신뢰는 한 순간에 추락했다.

공정하지 않은 대전시의 산하기관 채용 관리에 지역 문화예술계를 넘어 시민들은 분노하고 있다. 지역 문화예술계에선 "개관 15주년을 맞은 대전예당의 올해 가장 큰 이슈는 채용 비리와 국고 보조금 횡령"이라는 자조 섞인 이야기가 나온다.

게다가 채용 비리 의혹을 사는 시 산하기관의 행태는 의혹을 더 부풀리고 있다. 채용 비리 의혹 당사자에 대한 사실 확인이나 자제 조사 없이 산하기관 감싸기에 급급한 행태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대전예당 뿐만 아니라 채용 비리로 경찰 수사를 받은 대전효문화진흥원도 별반 다르지 않다.

시민들의 의구심은 커져만 간다. 과연 채용 비리가 대전예당과 효문화진흥원에만 그칠 것인가 하는 점이다. 시장이 바뀔 때마다 낙하산 인사 잡음이 끊이질 않았고 시 산하기관의 채용 비리도 사실 새로운 사건이 아니다. 고질적인 인사 악습이 계속되는 게 대전시의 모습이다.

대전시의 한 산하기관 관계자는 "누가 낙하산으로 들어왔는지 다 알지만 채용 비리 의혹 레이더에는 걸리지 않아 얘기를 하지 못하는 것일 뿐"이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내놓았다.

무엇보다도 관리·감독기관인 대전시의 책임이 크다.

감독기관인 대전시가 공정하고 투명한 인사 제도와 운영의 원칙을 보여줘야 하지만 산하기관 채용에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하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 아니던가.

측근 기용과 낙하산 인사의 적폐가 근절되지 않으면 산하기관의 공정한 채용은 기대할 수 없다.

시민들의 시선은 지방선거 이후로 쏠리고 있다. 새로운 시장이 당선되면 조만간 산하기관에도 인사 회오리가 불 것이다.

대전시장 후보들은 저마다 '깨끗한 시장', '새로운 시정'을 내걸고 있다. 과연 민선 7기에는 산하기관 채용 비리의 적폐가 근절될 것인가. 시민들이 새로운 시장의 처신과 행보에 관심을 갖는 이유다. 강은선 취재1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