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리얼리즘 조각의 진수 대전서 만난다

2018-04-23기사 편집 2018-04-23 16:03:42      서지영 기자

대전일보 > 문화 > 공연·전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구상조각 권진규 전

첨부사진1자각상/목조/26x14.3x20.1cm/1971년/ⓒ권진규기념사업회·권진규미술관


한국 근대조각의 거장으로 손꼽히는 박수근, 이중섭과 더불어 한국 근대미술의 3대 거장으로 평가받는 조각가 권진규의 작품들을 대전에서 감상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오는 26일부터 7월 11일까지 유성구 골프존조이마루에 위치한 아트센터쿠에서 한국근대미술 3대 거장 '구상조각 권진규'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테라코타 조각의 선구자인 권진규 작품의 특징을 가장 잘 확인할 수 있는 '자소상'과 '지원의 얼굴', '상경', '오월의 여왕' 등 여인들을 모델로 한 작품, '마두' 그리고 유화와 드로잉에 이르기까지 그의 천재적인 예술세계와 리얼리즘 조각의 진수를 들여다 볼 수 있는 작품 19점이 전시된다.

권진규의 작품은 점토를 빚어 구운 테라코타 상으로 여성 누드와 흉상, 동물상 등이 주류를 이룬다.

이번 전시에서는 권진규 예술세계의 정점으로 손꼽히는 작품인 '자소상'을 선보인다. 그는 1965년 처음으로 가졌던 개인전 포스터에 자소상을 전면으로 내세웠고 마지막 이력서에 대표적 작품으로도 자소상을 꼽았을 만큼 애착이 강했다. 허공을 바라보는 듯 흔들림이 없는 눈은 본질을 꿰뚫는 힘을 지니고 있으면서도 무언의 메시지를 통해 무언가를 갈구하는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 이번 전시에서는 여인상들을 많이 만날 수 있다. 권진규는 여성의 얼굴에 매혹됐던 작가였다. 그의 작품 모델들은 대다수가 연극배우, 학생 등 주변의 인물들이다. '지원의 얼굴'은 홍익대학교 제자인 장지원을 모델로 했으며 '영희', '홍자', '경자' 등도 주변의 여인들을 형상화한 작품들이다. 실제 인물들을 대상으로 한 작품이지만 과감한 생략과 왜곡된 형태감을 통해 자신만의 독특한 양식을 확립했다. 여인들의 얼굴은 폭이 좁고 들어가고 나온 부분들이 도드라졌는데 이는 한국인의 전형적인 얼굴이 아니라 이상적인 얼굴형을 추구하고 있다. 길게 내민 목과 먼 곳을 응시하는 시선과 정면부동의 자세는 긴장감과 엄숙한 분위기를 자아내면서 마치 영혼의 소리를 들으려는 구도자의 모습으로 보인다는 평가 받는다.

이와 함께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유화, 드로잉은 그의 조각 작품들과의 다양한 연관성을 보여주는 귀중한 작품들로 평가를 받고 있다.

우리나라의 구상주의 조각을 정립하고 발전시키려는 신념이 확고했던 만큼 그의 작품들은 한국 현대조각의 시발점 이었다. 이번 전시를 통해 그의 작품세계를 감상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서지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여인/캔퍼스에 유채/27.2x21.5cm/1960년대/ⓒ권진규기념사업회·이정훈


첨부사진3상경/테라코타/42x33x22cm/1968년/ⓒ권진규기념사업회·이정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