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동구 가오새텃말 사업 설계용역 업체 선정 '뒷말'

2018-04-17기사 편집 2018-04-17 17:43:45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최근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된 대전 동구 가오새텃말 사업이 용역업체 선정을 두고 '뒷말'을 낳고 있다.

17일 대전시와 동구에 따르면 동구 가오새텃말 사업은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광역 공모에 최종 당선됐다. 가오동 124번지 일원의 가오 새텃말 살리기 지역은 30-40년 이상 노후 주택들이 대부분이고 공가나 폐가가 많아 여러 위험에 상시 노출돼 정비가 시급하다는 여론이 높았다. 가오 새텃말 살리기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사업구역을 전면 철거하는 단순한 주거정비 사업방식과 달리 도시를 재활성화시켜 주거환경개선 뿐만 아니라 주민이 주체가 되는 공동체를 활성화함으로써 경제·사회적 동반성장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이러한 이유에 구는 도로 3개 노선 개설, 공공임대주택, 커뮤니티센터, 창업지원센터, 주차장과 소공원 마련 등을 담은 기본계획을 수립해 공모에 참여해 지난해 말 국토부 도시재생 사업을 따내게 됐다. 구는 올 상반기부터 2021년까지 120억 원을 투입해 가오새텃말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도시재생 뉴딜이란 문재인 정부가 5년간 50조 원을 투자해 전국 낙후지역 500곳을 정비하는 프로젝트를 말한다.

문제는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용역업체 선정 과정에서 잡음이 일고 있다는 점이다. 용역공모는 '가오 새텃말 살리기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용역(긴급공고)'이란 명칭으로 나라장터를 통해 지난달 15-26일까지 진행됐다.

해당 용역에는 삼정이앤씨와 플랜키움 두 곳의 업체가 참여했다. 두 업체 모두 입찰금 1억 2700만 원을 써냈고 삼정이앤씨가 종합평점 94점을 받아 86.2점을 받은 플랜키움을 제치고 용역 수행 업체로 선정됐다. 이는 지난 4일 나라장터에 나타난 개찰결과다.

그러나 삼정이앤씨 대표 A씨와 플랜키움의 대표 B씨가 실제 부부로 파악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사업의 유찰을 방지하기 위해 B씨의 소유 업체가 들러리를 섰다는 게 의혹의 배경이다. B씨는 앞서 삼정이앤씨의 간부급 직원으로도 근무했다가 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용역은 1개의 업체만이 입찰에 참여하면 유찰되는 구조다.

긴급공고를 통해 용역업체를 선정했다는 점 역시 쉽게 이해할 수 없는 대목이다.

사정에 밝은 한 건축직 공직자는 "긴급공고는 말 그대로 긴급할 시에 내야 한다"라며 "업체는 틀리지만 대표가 부부라는 점에서 확인해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용역을 따낸 삼정이앤씨 대표 A씨는 이러한 의혹에 대해 "B씨가 남편은 맞지만 서로 다른 법인이고 공정한 경쟁을 통해 결정된 사안"이라며 "삼정이앤씨와 플랜키움은 면허가 틀리고 기술자도 틀리다. 각 업체에서 기술력을 가지고 제안발표를 한 것이다. 문제될 게 없다"고 해명했다.

용역을 주관한 동구 관계자는 "나라장터를 통해 투명한 입찰을 진행했기 때문에 해당 용역은 문제의 소지가 없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