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기식·김경수 사태 파장 확산에 청와대 곤혹… 조국 책임론도

2018-04-17기사 편집 2018-04-17 17:42:09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조국 책임질 일 아니다… 댓글조작은 우리가 피해자" 반박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의 '셀프 후원'논란에 이은 사퇴와 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댓글조작사건 연루 의혹에 따른 파장이 확산되면서 청와대가 곤혹스러워졌다.

청와대는 일단 검증시스템에 문제가 없었다는 점을 강조하며 방어 막을 치고 나섰지만,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 김 전 원장을 옹호해왔고 김 의원은 문 대통령의 최 측근이라는 점에서 후폭풍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더욱이 개헌 및 개혁정책을 강도 높게 추진해야 하는 동시에 남북정상회담에도 집중해야 할 문 대통령으로서는 이번 사태로 인한 국정운영 동력 약화를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17일 오전 김 전 원장에 대한 사표를 수리했지만, 김 원장에 대한 재검증 결과 위법행위가 없었다고 밝힌 청와대로서는 부실검증 책임을 면하기 어렵게 됐다. 무엇보다 의혹이 제기된 이후 청와대 검증에 대해선 조국 민정수석이, 선관위 의뢰는 임종석 비서실장이, 그리고 문 대통령이 직접 김 전 원장을 옹호하는 메시지까지 내놓았던 만큼 청와대가 책임져야 할 무게감은 더욱 커졌다는 평가다.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드루킹이 김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A변호사를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만난 것과 관련해서도 의혹이 커지는 상황이다. 특히 김 의원이 청와대에 인사추천을 했던 사실과 인사수석실이 아닌 정무라인에서 A변호사를 만난 게 확인되면서 불똥이 직접 청와대로 옮겨 붙었고, 야권으로부터 직격탄을 맞게 된 형국이다.

청와대는 김 전 원장에 대한 부실검증 논란에 대해 민정라인이 책임질 일은 없다는 입장이다.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선 오히려 청와대가 피해자라고 반박하며 선 긋기에 나섰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원장의 검증 절차 등과 관련해 민정수석실이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조국 민정수석이 '재검증 후 문제가 없다'고 밝힌 것은 해외 출장에 국한된 언급이었을 뿐, 중앙선관위가 위법하다고 해석한 '셀프 후원'과는 관계가 없다는 것이다. 이는 민정 수석실에서 검증할 수 있는 영역 밖의 사안이라는 것이다.

그는 "김 전 원장은 사전에 선관위로부터 유권해석을 받았다. 후원금에 대해 신고를 했는데도 선관위에서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 당연히 김 전 원장은 이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선 "인사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아서 협박한 것인데 그러면 우리(청와대)가 피해자 아닌가"라며 "이 사건의 핵심은 여론을 조작할 수 있는 매크로 기계를 돌렸다는 것으로 이와 관련한 수사는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