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기식·드루킹 등 악재… 민주당, 지방선거 후폭풍 우려

2018-04-17기사 편집 2018-04-17 16:57:33

대전일보 > 정치 > 2018 6·13 지방선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지율 고공행진을 이어가던 더불어민주당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잇달아 터진 악재로 인해 곤혹스러운 분위기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외유성 해외출장으로 인해 자진사퇴하고, 민주당원의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에 연루된 김경수 의원에 대한 야권의 공세가 거세지면서 여론이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감이 당 안팎으로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일부에서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야권의 강도 높은 비판이 이어지게 되면 자칫 선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4월 임시국회에서 개헌 등 현안을 해결하고 경선이 마무리되는 이달 말부터는 선거에 몰두한다는 전략이었다. 하지만 이런 전략은 각종 악재가 이어지면서 사실상 어렵다는 분위기다. 야당과의 갈등이 이어지면서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어 4월 임시국회의 공전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외유성 해외출장 논란으로 인해 야당의 집중적인 비판을 받아온 김 원장이 스스로 물러났지만 야당의 공세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야당은 김 원장 문제가 일단락 됐지만 청와대의 인사검증 문제를 집중적으로 거론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최근 불거진 댓글 조작 사건의 핵심 관계자와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김경수 의원과의 관련성을 야당이 제기하면서 특검을 요구하는 등 민주당의 고민이 깊어지는 형국이다.

민주당은 일단 김 원장과 김 의원의 논란이 지방선거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없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단기간에 영향을 줄 수 있지만 2개월여 남은 지방선거까지 영향을 주는 장기적 변수는 아니라는 판단에서다. 일부에서는 사소한 변수도 선거 막판 표심을 흔들 수 있다는 점에서 긴장감을 놓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반면, 작은 악재라도 계속 이어지게 되면 민심의 흐름이 변할 수 있고, 특히 보수지지층의 결집과 중도 성향 유권자의 이탈로 이어지게 될 경우 지방선거 전체 판세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선거가 막바지에 돌입할 경우 미세한 차이로 승패가 좌우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안심할 수 없다는 것이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최근 각종 여론조사 수치를 보면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이 조금씩 상승하고 있는 점을 알 수 있다"면서 "여기에 여론조사에서 응답하지 않는 숨은 보수층을 고려해 볼 때 민주당의 압도적인 승리를 장담하기엔 이른 상황"이라고 말했다. 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