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50가지 세상을 바꿀 테크놀로지 한눈에… ETRI,'디지털이 꿈꾸는 미래' 발간

2018-04-17기사 편집 2018-04-17 16:30:02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ETRI가 펴낸 ICT대중서 '디지털이 꿈꾸는 미래'.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열쇠인 지능화된 디지털 기술의 오늘과 내일을 한 눈에 들여다보는 대중서가 발간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12년째 발간하고 있는 과학 대중서, 이지 아이티(Easy IT) 시리즈 '세상을 바꿀 테크놀로지, 디지털이 꿈꾸는 미래'<사진>를 발간했다고 17일 밝혔다.

저자인 ETRI 정길호 성과홍보실장은 "한국의 현재가 세상의 미래가 되도록 하는 게 연구진의 목표"라며 "ICT 강국인 대한민국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명성을 잇고 변혁의 파고를 슬기롭게 헤쳐 나갈 수 있도록 ETRI의 축적된 노하우를 전수하는 책으로 엮었다"고 말했다.

'디지털 미래'는 총 5부로 구성돼 ICT 산업에 얽힌 흥미로운 주제 50개를 다루고 있다. 정길호 실장은 생생한 연구 현장 이야기를 담기 위해 200여 명의 인터뷰이를 만났다.

1부는 SW·콘텐츠와 관련된 기술들을 소개한다. 2부는 초연결 통신을 소재로 사물인터넷, 정보보호 등을 다뤘다. 3부는 초실감 미디어를 소재로 인간의 오감을 즐겁게 해주는 방송미디어기술의 진화를 들려준다. 4부는 ICT 소재 부품인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기술의 역사와 미래를 보여준다. 마지막으로 5부는 5G기가서비스 관련 연구성과 등을 소개하고 있다.

아울러 기술 종속이 아닌 기술 독립을 꿈꾸는 국책연구기관의 연구현장을 실감나게 그리고 있다. 이와 함께 정부출연연구원의 역할과 책임도 강조한다.

정 실장은 "더 이상 2등 전략은 의미가 없으며 뒤따라오는 기술 추격자를 따돌리기 위한 기술적 독창성만이 살 길"이라며 "출연연들은 과거 퍼스트무버들을 따라잡아야 하는 위치에서 이젠 세계 1위로서 전략을 만들어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다소 전문적인 최신 기술들을 독자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풀어냈다. 이를 통해 빠르게 변하는 시대에서 청소년은 물론, 국민에게 미래를 보는 눈을 가질 수 있도록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그동안 일궈온 ICT 강국 코리아를 좀 더 세분화해 설명하면서 그동안 세계를 호령했던 ICT 기업과 국가의 사례에서 성장동력 요인을 분석, 대한민국의 강·약점도 제시했다. 숨 가쁘게 발전을 거듭하는 디지털 경제시대에서 치열한 경쟁을 치르는 대중들에게 주요 ICT 정보와 기술 철학을 전파하는 가이드북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ETRI가 지난 2006년부터 발간하고 있는 'Easy IT 시리즈'는 ICT 대중서로, 현재까지 총 51종이 발간됐다. 일반인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충분한 설명과 다양한 그림으로 구성, 대학은 물론 일반 기업체 등 모두 50여 개 기관에서 교재 및 참고도서로 활용되고 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ETRI가 펴낸 ICT대중서 '디지털이 꿈꾸는 미래'.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