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5개 구청장, 3.8 민주의거 기념일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2018-04-17기사 편집 2018-04-17 15:44:43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된 대전 3·8 민주의거를 국가기념일로 지정해야 된다는 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대전지역 구청장들 또한 동참의 뜻을 밝혔다.

대전지역 5개 구청장으로 구성된 대전시구청장협의회는 17일 간담회를 열고 '3·8 민주의거 기념일의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청원서'를 채택했다.

협의회는 "3·8 민주의거는 대전 지역 학생들이 국민의 자유와 권리회복을 위한 민주주의의 열망을 국민들에게 알린 기념비 적인 날"이라며 "대구 2·28 의거, 마산 3·15 의거와 함께 4·19 혁명의 기폭제가 된 중요한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정치·사회적인 상황과 무관심으로 역사적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다"며 "이제라도 후세에게 나라사랑 정신과 자유민주주의의 수호의지를 계승하기 위해서라도 3·8 민주의거 기념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3·8 민주의거는 1960년 3월 8일 대전고 학생 1000여 명이 시위를 벌이다 경찰과 유혈사태를 빚게 되고, 이로 인해 2·28 의거와 함께 3·15 의거, 4·19 혁명의 기폭제가 된 사건으로 평가받고 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