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논산지역 다문화가족 자녀 대상 '다(多)재다능' 프로그램 호응

2018-04-17기사 편집 2018-04-17 15:43:0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다문화가족 자녀들이 미술치료를 통해 자아정체성 확립과 자기탐색을 하고 있다. 사진=논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제공
[논산]논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이진 건양대 교수)는 오는 11월까지 학령기 다문화가족과 자녀, 중도입국 자녀를 대상으로 다문화가족자녀성장지원 '다(多)재다능' 프로그램이 호응을 얻고 있다.

'다(多)재다능'은 부모·자녀 관계향상과 자녀의 자아정체성확립 등을 통해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는 '행복한 가(家)', 자녀의 사회성 발달과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는 '우리,놀자~' 다문화자녀의 진로설계를 지원하는 '두근두근진로' 총 3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현재 논산동성초등학교, 논산부창초등학교와의 연계해 재학중인 중도입국자녀 및 다문화가족 자녀 17명을 대상으로 자아정체성 확립과 자기탐색을 할 수 있는 집단미술심리치료를 진행해 호응을 얻고 있다.

보드게임, 놀이미술, 요리활동, 체육활동 및 공예활동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또래친구들과의 협동심, 대인관계기술향상 등을 습득, 사회성발달과 리더십 개발을 돕고 있다.

논산동성초 4학년 한 학생은 "내가 좋아하는 것 들을 잡지에서 찾아 오려 붙이고 그림으로 표현하는 게 재미있었고 좋아하는 것 들을 찾아 작품을 만들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이진 센터장은 "학령기 다문화자녀들이 연령에 맞는 정체성확립과 사회성발달이 될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며 "다문화가족자녀들의 건강한 성장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교육과 체험프로그램 개발에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