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시, 시민안전도시 건설에 주력

2018-04-17기사 편집 2018-04-17 15:39:0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서산시는 시민이 안전한 도시 건설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서산시가 시민이 안전한 도시 건설에 주력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도시안전통합센터는 지역 곳곳에 설치된 CCTV 1338대를 통해 24시간 동안 촘촘히 살피며 각종 사건·고에 신속히 대응하고 있다.

각종 재난·사고로 인해 신체적 피해를 입었을 경우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시민안전보험에 전 시민을 가입시켰다.

범죄예방을 위한 경관조명장치와 위급상황 시 스마트폰으로 구조요청이 가능한 비콘(Beacon)도 설치했다.

재난취약계층 및 사유시설피해에 대한 지원과 건축물관리자의 제설, 제빙을 의무화하기 위해 관련 조례를 제정할 계획이다.

안전문화운동 캠페인과 안전한국훈련 및 재난대응종합훈련을 실시하고, 찾아가는 안전체험교실과 청소년 안전체험캠프를 운영하는 등 안전의식 확산과 위기대처능력 향상에도 공을 들였다.

특히 시는 시민들에게 다양한 안전문화 정보와 지식을 제공하고, 지역 안전문화 지도자 양성을 위해 시민안전문화대학을 14일 개강했다.

시민안전문화대학은 일반적인 사항에서부터 소방, 보건, 해양, 항공 등 다양한 교육이 진행되며, 심폐소생술, 기초 응급처치 등의 체험 교육프로그램도 운영된다.

내달 안으로 범죄 발생이 우려되는 지역에 몸을 피해 경찰에 신고할 수 있는 스마트 안심 부스 설치를 통해 귀갓길 안전을 책임진다.

충남 서북부 지역의 안전교육을 책임질 서해안안전체험관 건립이 올해 안에 마무리 될 수 있도록 힘을 쏟을 예정이다.

이완섭 시장은 "앞으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각종 재난과 사건·고로부터 시민 안전을 지키겠다"며 "소 잃고 외양간을 고치는 잘못을 저지르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