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소방서, 다중이용업소 축광 피난유도선 부착

2018-04-17기사 편집 2018-04-17 15:38:19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음성소방서는 오는 6월 말까지 지역 다중이용업소를 대상으로 축광식 피난 유도선을 배포·부착한다. 사진은 소방서 직원이 A모 유흥 음식점 계단에 축광식 피난 유도선을 부착하고 있다. 사진=음성소방서 제공
[음성]음성소방서는 오는 6월 말까지 화재 발생 시 원활한 대피 유도 및 인적피해 예방을 위해 지역 다중이용업소를 대상으로 축광식 피난 유도선을 배포·부착한다고 17일 밝혔다.

축광식 피난유도선은 전원의 공급 없이도 태양이나 전등에서 발산되는 빛을 흡수해 일정시간 동안 고휘도의 축전된 빛을 발광해 어두운 곳에서도 쉽게 대피통로까지 피난방향 안내를 돕는 유도선이다.

다중이용업소에 대한 피난유도선 부착은 음성소방서 역점 특수시책의 일환으로, 유사 시 위험도가 높은 지하나 복잡한 구조의 다중이용업소 약 30여 개소를 선정해 비상구 점검과 함께 병행 추진 할 계획이다.

원재현 소방서장은 "비상구는 생명의 문으로 유사 시 누구든 이용할 수 있도록 관계인에 의한 철저한 유지관리와 위급상황을 대비한 이용객의 비상구 위치 확인 습관"을 당부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