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도교육청, 초미세먼지 '매우나쁨' 예보땐 차량 2부제 적용

2018-04-17기사 편집 2018-04-17 14:27:10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충북도교육청은 익일 초미세먼지(PM-2.5)가 '매우 나쁨'으로 예보되면 차량 2부제 적용한다고 밝혔다.

17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단기적 농도 감축을 통해 도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충북도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차량 2부제 정책'에 참여하기로 했다.

차량 2부제는 한국환경공단 에어코리아가 오후 5시 현재 다음 날 초미세먼지 농도를 '매우 나쁨'으로 예보할 때 시행된다.

도교육청은 예보 사항을 직원들에게 바로 안내하는데 다음 날이 짝수일이라면 자가용 차량 끝 번호가 짝수인 직원만 운행할 수 있다.

도교육청은 본청 직원은 의무적으로 직속기관·교육지원청·각급 학교 직원은 적극적으로 초미세먼지 차량 2부제에 참여하도록 했다.

다만 장애인 차량이나 전기차, 임산부 차량은 2부제에서 제외된다.

초미세먼지의 '매우 나쁨' 수준은 환경정책기본법시행령에 따라 지난달 27일부터 101㎍/㎥ 이상에서 76㎍/㎥ 이상으로 변경됐다. 김대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