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제천시 여성농어업인 3287명에게 행복바우처 카드 배부

2018-04-17기사 편집 2018-04-17 14:25:03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제천]제천시가 5억 5879만 원을 들여 여성농어업인 3287명에게 행복바우처 카드를 배부한다.

17일 시에 따르면 올해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사업 지원 대상자 3287명을 확정하고 4월 중 개인별 카드를 배부한다.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사업은 문화적 여건이 열악한 농촌에 거주하는 여성농어업인의 복지 증진을 위해 건강관리와 문화생활 비용의 일부를 지원하는 맞춤형 복지서비스이다.

지원금은 1인당 연간 17만 원(자부담 2만 원)이며, 미용실, 안경점, 영화관, 의료기기용품, 화장품, 스포츠용품 등 29개 업종에서 사용할 수 있다.

이번 사업 대상자는 만 20세 이상 73세 미만의 농어촌지역에 거주하며 농지소유면적이 5만㎡ 미만의 실제 영농에 종사하는 여성농어업인이다.

올해는 작년 1인당 지원액 16만 원에서 17만 원으로 1만 원 인상됐고, 카드사용처도 20개 업종에서 29개 업종으로 확대 운영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농작업과 가사를 병행하는 농촌지역 여성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대상자들은 올 연말까지 지원금을 모두 사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