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가맹본부 갑질 신고하면 포상한다

2018-04-17기사 편집 2018-04-17 11:11:25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가맹본부의 갑질을 최초로 신고하면 3개월 이내 포상금을 지급받을 수 있게 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오는 7월 17일 개정 가맹거래법 시행을 앞두고 신고포상금 세부기준 등을 담은 가맹거래법 시행령 개정안을 마련해 17일부터 40일간 입법예고한다.

개정 가맹거래법은 가맹거래법 위반 행위를 신고 또는 제보하고 이를 입증할 수 있는 증거자료를 제출한 자에게 포상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로 이번 시행령 개정안은 지급대상·지급기한 등 세부기준을 마련한 것이다.

시행령 개정안은 법 위반 행위를 입증할 수 있는 증거자료를 최초로 제출한 자를 포상금 지급대상으로 하되, 위반 행위를 한 가맹본부 및 그 위반 행위에 관여한 현직 임직원은 포상금 지급대상에서 제외했다.

개정안은 신고 또는 제보된 행위를 공정위가 법 위반 행위로 의결한 날부터 3개월 이내 포상금이 지급되도록 지급기한을 규정했으며, 신고포상금 지급액수 산정에 관한 구체적인 기준 등 포상금 지급에 필요한 세부사항은 공정위가 정해 고시토록 규정했다.

개정안은 또 △현장조사 거부·방해·기피 △공정위 출석요구에 대한 불응 △서면 실태조사를 포함한 공정위 조사 과정에서 자료 미제출·허위자료 제출 △심판정 질서유지 의무 위반 △공정위의 서면실태조사 과정에서 가맹점주의 자료제출을 방해하는 가맹본부의 행위에 대해 최근 3년 동안 과태료 부과 처분을 받은 횟수를 기준으로 과태료를 부과토록 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신고 포상금 제도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사회적 감시망의 확대로 법 위반행위 적발이 용이해지고, 가맹본부들이 법 위반행위를 스스로 자제토록 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시행령 개정안에 대한 의견이 있는 사람은 누구나 5월 28일까지 공정위 가맹거래과로 의견을 제출할 수 있으며, 공정위는 입법예고 기간 동안 이해 관계자, 관계 부처 등의 의견을 수렴한 후 법제처 심사, 국무회의 등 시행령 개정에 필요한 후속절차를 밟을 계획이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