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21일 제9회 환평약초체험마을 산나물축제 열려

2018-04-17기사 편집 2018-04-17 11:06:26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지난해 옥천 군북면 환평마을 환평약초체험마을 산나물축제행사 모습.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제9회 환평약초체험마을 산나물축제가 오는 21일 옥천 군북면 환평리 약초체험관 일대에서 열린다.

17일 군에 따르면 군북면 환평리마을회(대표 류제몽)가 주최하고 환평약초체험마을(대표 이준설)이 주관하는 이 축제는 지역대표청정지역인 옥천 군북면 고리산(환산) 자연환경에서 채취한 산나물과 지역주민들이 직접재배한 약초, 농 특산물 등이 한자리에 모인자리다.

특히 주민화합을 위해 2010년 시작했던 소담한 마을행사가 이제는 많은 외지인을 불러 모으는 대외적인 축제로 거듭나며 해마다 인기몰이를 하고있다.

올해는 한층 풍성해진 프로그램과 맛깔나는 먹거리로 방문객을 맞는다. 오전 풍물놀이, 난타, 우크렐레 공연을 시작해 지역 내 외빈을 초청해 개회식을 연다.

이어 화합행사로 참가자 전원이 참여해 전통 쑥 인절미를 만든다. 널따란 나무판 위에 반죽을 올려놓고 서로 돌아가며 떡메치기를 하며, 만들어진 인절미는 무료 식식과 함께 나눠준다. 참여자에게는 몸에 좋은 각종 산나물을 넣어 만든 산채비빔밥을 제공한다. 한방약초를 이용한 향주머니만들기, 한방차 시음 등의 체험프로그램도 준비한다.

또한 마을주민 30여 농가에서 직접 채취한 옻 순, 두릅, 가죽, 취나물, 엄나무 순, 오가피 등 10여 종의 봄나물·약초 등과 장아찌, 청국장, 보리겨장, 들기름, 참기름 등의 주민이 직접만든 10여 종의 농 특산물도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선보인다.

2013년 7월 금강유역환경청의 주민사업비를 지원받아 조성된 '환평약초체험' 마을에는 공동 버섯재배장, 약초체험관, 찜질 방, 농산물가공을 위한 공동작업장 등이 갖춰져 있다. 전체 38ha 가량농경지에서 30여 개 농가가 약초, 두릅, 참죽, 옻 순 등을 재배한다. 마을인근에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소속 국가생약자원센터가 있는 이곳은 지난해 6000명이 넘는 방문객이 관광, 휴양, 체험 등을 목적으로 찾고있다.

이준설 대표는 "대청호의 청정자연환경마을에서 자란산나물은 깨끗하고 맛까지 일품"이라며 "제철 맞은 산나물의 달콤 쌉싸름한 맛으로 봄 입맛을 살려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