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 '산림녹화' 세계유산 등재 성공하려면

2018-04-16기사 편집 2018-04-16 18:12:41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가 우리나라 산림녹화에 대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화에 나섰다. 도에 따르면 한국산림정책연구회는 최근 제8차 추진위원 연찬회를 열고, 산림녹화 기록을 내년 5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 추진하기로 했다. 도를 중심으로 한 산림녹화 사업은 60년대부터 정부와 국민이 하나가 돼 이룩한 세계적인 성과다. 많은 개발도상국들이 벤치 마킹할 정도로 유례를 찾기 힘든 결실을 거뒀다. 위대한 기록문화 역사를 가진 우리로선 산림녹화 기록물의 세계유산 추진이 여러 모로 의미가 있다. 무분별한 산림개발과 지구온난화에 따른 생태계 파괴를 막을 수 있는 전범을 인정받는 계기가 되거니와 충남도민의 자긍심을 고취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산림녹화 사업은 6·25 이후 황폐해진 민둥산을 40년 동안의 치산녹화 정책으로 국토의 65% 이상을 산림으로 채웠다. 도는 1960-1990년대 범국민 나무심기 운동과 황폐지 복구, 치산녹화, 연료림 조성 같은 산림녹화와 관련된 자료를 충실히 준비해 등재에 차질이 없도록 할 일이다. 산림녹화가 집중적으로 전개된 1967-2000년까지 도청과 산림자원연구소, 시·군 산림부서, 산림조합 등의 자료를 망라할 필요가 있다. 사진 자료는 물론 산림계 조직 문서, 영수증, 표창장, 화전민 정착기금, 업무일지 같은 자료 하나 하나를 정교하게 엮어야 세계기록유산이라는 구슬을 만들 수 있다. 도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도 필수다.

기록유산은 인류의 문화를 계승하는 대단히 중요한 자산임에도 훼손되거나 영원히 사라질 위험에 처한 경우가 적지 않다. 유네스코가 제출 서류의 완전성에 특히 주목하는 이유다. 분야는 다르지만 한국의 두 번째 세계자연유산에 도전했던 서천을 포함한 한국의 갯벌은 타산지석이 될 만하다. 유네스코는 등재신청서를 반려하면서 지도의 축척이 작아 세계유산 신청 구역을 정확하게 알기 어렵다는 점 등을 지적했다. 산림녹화의 세계적 가치에 집중하면서 신청 서류의 완성도를 높이는 게 관건이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