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시내버스 전기차 도입 추진 잘 되려나

2018-04-16기사 편집 2018-04-16 17:25:4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친환경이 대세로 떠오르면서 대전 시내버스에도 전기차 바람이 불고 있다.

16일 대전시에 따르면 올해 11억 6000만 원을 투입해 전기 시내버스 2대를 도입키로 했다. 시는 내달 도입 차종을 확정키로 하고 오는 9월까지 시험운행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전기 시내버스의 구매가는 대당 4억 5000만 원으로 추산된다. 이 가운데 1억 원은 환경부로부터 보조금을 받고 5000만 원은 버스업계에 부담시킬 예정이다.

시는 주행테스트를 통해 베터리 성능을 검증하겠다는 복안이다. 지역의 시내버스 노선 특성상 하루 250㎞ 이상을 운행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시내버스는 공공교통이기 때문에 일반 자동차보다 까다로운 시험운행이 예고돼있다. 시민들은 오는 10월부터 전기 시내버스를 탈 수 있을 전망이다. 전기버스는 노약자,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배려하는 저상버스로 제작될 예정이다.

전기버스는 일반버스와 비교해 엔진 진동과 소음이 현격히 적고 특히 정차 때 거의 진동이 느껴지지 않아 승객 편의와 운전기사의 피로도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는 이번에 도입되는 전기버스를 급행 1번과 311번 노선에 투입할 예정이다. 향후 시는 시험운행 결과치를 통해 전기 시내버스 추가도입 여부에 대한 정책결정을 확정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배기가스가 발생하지 않아 대기환경 개선에 기여하고 천연가스(CNG)를 연료로 하는 기존 버스와 비교했을 때 연간 1600만 원 가량의 연료비도 절감할 수 있다. 또 일반 차량보다 정비비가 적게 소요돼 향후 운행에 장점이 많다는 게 시 측의 설명이다.

하지만 현재 시내를 운행하는 일반 CNG버스보다 도입비용이 2배 가량 비싸 대중화될지는 의문이다.

전기 시내버스는 서울과 부산, 제주 등 일부 자치단체에서 도입해 운행하고 있지만 철회한 사례도 있는 것으로 파악돼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높다.

시민 한모(40·유성구 전민동)씨는 "정말 우리 지역에 전기 시내버스가 필요한지 철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는 오는 18일 주행테스트를 겸한 시승식을 통해 현재 시판되고 있는 4개사의 전기 시내버스에 대한 전시를 진행키로 했다.

전영춘 시 버스정책과장은 "시범사업을 통해 대전의 여건에 적합한 차종과 충전시설 기준을 마련할 것"이라며 "전기 시내버스 확대 방안을 마련해 도시대기환경 개선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