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당 경선 과정 잡음 본선서 경쟁자간 결합 가능할지 관심

2018-04-16기사 편집 2018-04-16 17:25:38

대전일보 > 정치 > 2018 6·13 지방선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더불어민주당이 6·13 지방선거 출마를 위한 막바지 후보자 선출에 몰두하고 있는 가운데 본선 승리에 필요한 경선 경쟁자간 화학적 결합이 가능할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여당으로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힘을 모으겠다는 게 후보자들의 공식적인 반응이지만 경선 과정에서 갈등의 골이 깊어진 만큼 본선에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세종을 제외한 충청권 광역단체장 후보 선출을 위해 경선을 진행했다. 세종은 일찌감치 현역인 이춘희 세종시장을 단수공천으로 확정했지만 대전과 충남, 충북은 모두 경선을 통해 후보자를 선출했다. 이 가운데 대전시장 후보는 결선 투표가 진행중이며 충남·북지사 후보는 경선을 거쳐 최종 후보를 선출했다. 결선 투표가 진행중인 대전시장 후보에는 박영순 예비후보와 허태정 예비후보간 치열하게 경쟁을 벌이고 있다.

광역단체장 후보로 선출된 선거캠프는 한 팀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경선 기간 동안 경쟁을 벌이며 쌓여 있던 앙금을 풀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일부 후보의 경우 경선 과정에서 낙마한 경선 후보자 캠프 관계자들을 영입하는 등 상대를 끌어 안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경선 직후엔 상대 정당 후보와 경쟁을 벌여야 하는 만큼 경선 후유증을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를 위해 경쟁을 벌인 경선 후보자들과의 결합을 통해 전력을 가다듬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선이 치열했던 만큼 화학적 결합이 쉽지 않다는 의견도 있다.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지지율이 높은 만큼 경선 자체가 본선과 같았다는 점에서 후보간 비방과 흑색선전 등이 난무했기 때문이다.

실제 이날 결선이 진행된 대전시장 한 예비후보측은 자료를 통해 상대 후보에 대한 확인되지 않은 비방과 도덕성을 문제 삼으며 지지를 호소하는 등 후보간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됐다. 경선 과정에서도 SNS 등을 통해 확인되지 않는 상대 후보에 대한 비방이 이어지면서 경선 후유증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또 앞서 끝난 충남지사 경선 과정에서도 후보자간 경쟁을 벌이면서 상처가 난 만큼 화학적 결합을 위해선 시간이 필요하다는 게 당 안팎의 분위기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경선 과정에서 벌어진 틈을 후보자끼리 화합한다고 해도 양측을 지지하거나 캠프에서 활동해온 관계자들끼리는 서로 어울릴 수 있는 한계는 분명하게 있다"면서 "경선 경쟁자들끼리 상처를 내면서 본선에서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말했다. 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