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세월호 희생자 추모는 안전한 대한민국 만드는 것"

2018-04-16기사 편집 2018-04-16 16:53:59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세월호 희생자들을 진정으로 추모하는 길은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라는 다짐을 다시 되새겨야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오늘은 세월호 참사 4주기면서 제4회 국민 안전의 날"이라며 이 같이 다짐했다. 이어 "오늘을 국민안전의 날로 정한 것은 온 국민이 세월호 아이들에게 한 약속, 미안하다고, 잊지 않겠다고, 또 반드시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만들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여론조사에 의하면 국민 51%가 세월호 이후 재난재해 대응체계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응답했다"며 "정부도 그렇지 않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없으며,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우리가 여전히 아이들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안전의 날을 앞두고 지난 2개월 간 실시된 국가안전대진단이 지난 주 마무리됐다"며 "5월로 예정된 결과 보고 때 현장에서 확인한 문제점들을 종합 검토해 국민들이 공감하고, 또 정부의 노력을 인정할 수 있는 개선 방안을 마련해서 함께 보고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