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야당,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여론전 몰두

2018-04-16기사 편집 2018-04-16 16:53:59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야당은 16일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의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민주당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야당 의원들은 이와 관련해 검찰과 경찰청을 항의방문하는 등 여론전을 벌이며 여당을 압박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정치공작 진상조사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댓글로 일어선 정권은 댓글로 망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건"이라며 "김경수 의원 사건에서 오고간 문자만 제대로 수사해도 진상이 바로 드러난다. 문자 내용을 국민에게 공개하고 국민 판단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권 실세들의 민낯이 드러나기 시작했다"며 "조작된 정권은 오래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 역시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인터넷에서 댓글 몇 천 개 달고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얻을 수 있다면 그것은 최순실도 울고 갈 국기문란"이라며 "한국당은 지체 없이 특검으로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원 댓글 조작 진상조사단장인 김영우 의원 등은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을 방문해 항의하기도 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가칭 '댓글 조작 대응 태스크포스'에 속한 오신환 원내수석부대표와 의원들이 서울경찰청을 방문해 이주민 청장을 면담하고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평화당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 등도 이날 오전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하는 등 야 3당 모두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공정한 수사를 요구했다. 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