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특허청, '지식재산 요람' 대덕특구와 소통 강화

2018-04-16기사 편집 2018-04-16 16:53:56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특허청은 지식재산의 시대를 맞아 '특허의 요람'인 대덕연구개발특구 산업 현장과 소통에 나선다. 21세기에 들어서면서 기업의 시장가치에서 지식재산이 차지하는 비중이 90% 가까이 높아졌다. 이처럼 지식재산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특허를 어떻게 관리하는지가 기업의 성패를 가르는 경영 요소로 부각되되는 만큼 정책 수요자의 관점에서 제도 개선 방향을 찾겠다는 취지다.

특허청은 정부, 기업, 공공연 등이 참여하는 '대덕 특허 협의회'를 구성하고 17일 오후 2시 대전 대덕테크비즈센터(TBC)에서 첫 회의를 갖는다고 밝혔다.

'대덕 특허 협의회'는 대덕특구에 입주한 기업, 공공연 등의 특허 실무자가 한 자리에 모여, 특허제도의 이용자로서 느끼는 제도적 불편함이나 정책 방향에 대한 의견 등을 자유롭게 논의하고, 이를 바탕으로 산업 현장에 도움이 되는 특허정책을 도출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대덕특구는 2016년 12월 기준으로 연구기관 45개, 기업 1669개가 입주한 연간 매출 17조 1110억 원의 국내 최대 연구개발특구다. 연구인력만 7만여 명에 매년 8조 원에 가까운 연구비가 투입된다. 2016년 한해에만 4447건의 국내 특허등록이 이뤄졌다. 매일 10여건의 특허가 쏟아져 나오는 셈이다.

특허청 신상곤 특허심사제도과장은 "대덕특구는 다양한 연구기관 및 혁신기업들이 밀집해 있어 특허 출원이 활발한 지역"이라면서 "대덕 특허 협의회에서 산업 현장과 정책당국과의 교감을 확대하고, 특허제도의 개선 방향을 올바르게 정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협의회 회원으로는 한국타이어 등 대기업을 비롯하여 연구기반 혁신 중소기업, 그리고 국책 연구를 수행하는 공공연구기관 등 총 13곳이 참여하며, 향후 참여 희망 기업 등을 대상으로 협의회 회원을 수시 모집, 확대해 가능한 다양한 목소리를 수렴하도록 할 계획이다.

17일 개최되는 '제1차 대덕 특허 협의회'에서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특허정책·제도 개선방향'이 주제다. 올 상반기 특허청에서 추진하는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에 대한 우선심사', '3D 프린팅 데이터 전송 등에 의한 간접침해 규정 정비', '중소기업 출원에 대한 선행기술조사결과 사전제공 사업' 등 주요 정책을 발표하고, 이에 대한 현장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특허청은 앞으로 분기별로 대덕 특허 협의회를 열어 산업·연구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정책 개선에 반영한다. 협의회 개최 후에는 홈페이지에 협의회 논의사항을 공개해 국민 의견을 들을 수 있는 토론 페이지도 마련할 계획이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