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스마트팜 혁신밸리 2022년까지 4곳 조성… 충청권 가능성은?

2018-04-16기사 편집 2018-04-16 16:50:44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가 2022년까지 전국에 스마트팜 혁신밸리 4곳을 조성한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청년창업, 기술혁신(R&D), 판로개척 기능이 집약된 농업인-기업-연구기관 간 시너지를 창출하는 거점으로 활용된다. 스마트팜은 사물인터넷(IoT) 등으로 수집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생육환경을 자동으로 제어하는 농장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6일 '제 5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통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스마트팜 확산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기존 농가 단위 스마트팜 보급 전략을 보완해 정책대상을 청년 농업인력 양성에 두고 전·후방사업으로 확대, 집적화된 확산거점을 조성하는게 골자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첨당 융복합 클러스터의 개념으로 전국에 4개소를 조성한다. 핵심시설은 보육센터, 청년 임대형 스마트팜, 스마트팜 실증단지다. 보육센터를 수료한 청년들은 혁신밸리 내 청년 임대형 스마트팜에 입주하거나 창업을 하게 되며, 스마트팜 실증단지에서는 스마트팜 관련 ICT 기업, 식품·바이오 기업들이 신제품·품목을 테스트하게 된다.

혁신밸리는 전국 시·도를 대상으로 오는 23일부터 7월 중순까지 공모를 진행하며 제출한 사업계획서 검토 후 현장평가를 거쳐 7월말 2개 시·도를 선정한다.

농식품부는 이번 대책으로 스마트팜 시설원예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기준 스마트팜 시설원예 규모는 4010만㎡, 축사는 790호로 2022년까지 각각 7000만㎡, 5750호로 확대될 전망이다. 또 4300여개의 일자리와 전문인력 600명이 양성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정부는 개방·고령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의 미래 성장동력을 스마트팜으로 꼽았다"며 "초기 정부지원 마중물로 농업과 연관 산업이 동반성장해 재투자가 이뤄지는 선순환 모델이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