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 추진

2018-04-16기사 편집 2018-04-16 16:47:13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교통카드와 보행·자전거 마일리지 연계 할인혜택 제공

첨부사진1이춘희 세종시장(오른쪽)이 16일 시내버스에서 알뜰교통카드 이용을 직접 시연하고 있다. 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시는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내달부터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을 시행한다.

시는 16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춘희 세종시장, 교통연구원, 체험단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 시연회가 열렸다. 시연회는 세종시 어진동 국토교통부 정문에서 출발, 반곡동 국책연구단지까지 이동하며, 도보, 버스승차 등에서 마일리지 어플과 정기권을 직접 사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광역알뜰카드는 정부 국정과제인 대중교통활성화, 정기권도입, 교통카드 기능 확대 정책에 따라, 내년 전국적으로 시행된다. 올해 세종시와 전주, 울산에서 시범 실시하며, 특히 세종시는 교통카드 정기권 할인혜택 외에 보행·자전거 마일리지 혜택을 추가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세종시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은 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월 44회 사용할 수 있는 정기권을 10%를 할인하고, 스마트폰 앱을 활용한 보행·자전거 마일리지를 부가해 금전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어플에 적립된 보행·마일리지는 확인을 거쳐 매달 현금으로 지급할 예정이며, 오는 20일까지 홍보 및 신청기간을 거쳐 오는 5월부터 7월까지 시범운영할 예정이다.

세종시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의 유의미한 결과 도출을 위해 정기적으로 출퇴근하는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