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경찰서, 외국인 치안봉사단 장애인 집 청소 봉사활동 벌여

2018-04-16기사 편집 2018-04-16 16:07:0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음성경찰서 외국인 치안봉사단 40여 명은 지난 15일 음성읍 소재 장애를 지닌 A씨의 집을 방문, 수년간 방치돼 있던 집안 및 집주변 쌓인 쓰레기를 치우는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음성경찰서 제공
[음성]음성경찰서 외국인 치안봉사단 단원 40여 명은 지난 15일 음성읍 소재 독거노인 장애인 A씨의 집을 방문, 수년간 방치돼 있던 집안 및 집주변에 쌓인 쓰레기를 치우는 봉사활동을 벌였다.

이날 음성군장애인가족지원센터(센터장 석덕순) 음성군외국인도움센터(센터장 고소피아) 음성읍사무소 맞춤형 복지팀도 함께 참여 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음성군장애인가족지원센터에서 지원 중인 독거노인 A씨로 장애를 가져 수년간 쓰레기가 가득한 집에 거주하고 있어 도움의 손길이 절실한 가정이었다.

고소피아 센터장은 "외국인 친구들이 어려움에 처한 한국인을 돕는 걸 무척 기쁘게 생각하고 타국에 와서 봉사를 한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다"며 "앞으로도 음성경찰서와 함께 봉사활동에 적극 참여해 외국인도 음성군의 일원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영 경찰 서장은 "치안봉사단을 통해 외국인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보다는 도움주고 받을 수 있는 이웃이라는 인식전환의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외국인 치안봉사단은 음성경찰서가 주관해 외국인 근로자로 구성된 봉사단체로 네팔,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인도네시아, 시리아 등 다양한 국적으로 100여 명이 2017년부터 활동 중이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