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토부, 광역알뜰교통카드 세종시 시범 도입

2018-04-16기사 편집 2018-04-16 15:00:04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교통비를 30% 줄일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가 세종지역에 시범 도입된다.

국토교통부는 16일 광역알뜰교통카드 도입 방안을 마련하고 시연행사와 체험단 발대식을 열었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정부 국정과제 중 하나인 국민 교통비 부담 경감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으로 오는 30일부터 세종시 전역에서 시범사업이 진행된다.

할인 혜택은 기존 권역별 환승할인을 유지하며, 월 44회 정기권을 10% 할인된 금액으로 판매된다.

수도권은 1회 이용가격으로 최대 5회까지 환승할 수 있으며, 정기권 발행은 국가재정을 투입치 않고 정기권 금융이자나 미사용 금액을 활용해 민간 카드사가 자발적으로 추진한다.

국토부는 올해 상반기 중 세종과 울산, 전주에서 정기권 시범 발행을 거쳐 2019년부터 정기권 발행을 시작해 대상지역을 전국으로 확산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정기권 사용자가 대중교통을 타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를 환산해 마일리지를 지급해 정기권 할인 10%와 함께 최대 30% 교통비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된다.

마일리지 산정 방식은 개인 위치기반 정보와 이동평균속도로 보행, 자전거를 구분하는 모바일 앱을 구축해 진행된다.

통합교통시스템도 도입해 정기권 구입과 마일리지 적립뿐만 아니라 대중교통 이용경로, 환승시간이 연계된 맞춤형 이동계획도 제공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광역알뜰교통카드 제도는 교통비 부담을 낮추고, 대중교통과 보행, 자전거 이용을 장려할 것"이라며 "국민들이 이를 활용하면 자연스럽게 승용차 이용도 억제돼 도시들이 지속가능한 교통체계로 발전하는 새로운 시도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정재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재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