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노숙인이 요양원 점거 흉기난동… 2시간50분만에 검거

2018-04-16기사 편집 2018-04-16 13:38:11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여직원 2명 내실 들어가 문 잠그고 대피

60대 노숙인이 16일 서울 마포의 요양원에 흉기를 들고서 침입해 난동을 부리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24분께 마포구의 한 건물 7층 요양원 사무실에 신모(62)씨가 흉기를 들고 침입했다.

신씨는 사무실 문을 걸어 잠그고 "노숙인 대책을 마련하라"며 국무총리 면담을 요구했다.

그는 또 일부 국회의원실로도 전화를 걸어 불만을 털어놓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당시 사무실 안에는 여직원 2명이 있었으나 이들은 별도의 내실에 들어가 문을 잠그고 대피해 피해를 보지 않았다.

경찰은 서울지방경찰청 위기협상팀을 출동시켜 신씨와 협상하다가 오후 1시 10분께 검거해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곧바로 마포경찰서로 신씨를 압송해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감금 등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