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가부, 2013년 외부업체 고용해 온라인 여론 대응했다

2018-04-16기사 편집 2018-04-16 12:06:17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댓글부대' 운영 가능성 제기… 여가부 "구체적 활동은 확인 안 돼"

여성가족부가 조윤선 장관 재직 시절인 2013년 외부 업체를 고용해 온라인 이슈 대응을 한 사실이 확인됐다. 사실상 '댓글부대'를 운영해 여론 조작을 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여성가족부는 16일 한 언론사가 보도한 여가부의 2013년 '댓글부대' 운영 의혹에 관해 "당시 작성된 '온라인 이슈에 대한 전략적 대응방안' 문건이 있는 것은 맞다"며 "그러나 해당 사업을 위탁한 업체에서 구체적으로 댓글 활동을 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여가부에 따르면 해당 문건에는 여가부 주요 정책에 관한 루머와 부정확한 사실이 온라인에 많이 올라와 있고 이를 모니터할 전담 인력이 없어 신속한 대응이 어려운 실정이니 이런 모니터링과 대응 활동을 맡아줄 외부 전문 업체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문건의 내용은 실행에 옮겨져 여가부는 외부의 한 업체를 고용해 2013년 10월부터 12월까지 온라인 이슈에 대응하는 일을 맡겼다. 이 업체가 이듬해 여가부에 제출한 용역 결과 보고서에는 이 업체의 활동으로 주요 포털사이트에서 여가부에 관한 부정적 이미지가 줄었다는 내용이 통계치와 함께 기록돼 있다.

그러나 여가부 관계자는 "내부 문건이나 해당 위탁업체의 보고서 내용만으로는 구체적으로 어떤 활동을 했는지 파악되지 않는다. 해당 업체는 부도가 나 폐업한 상태여서 관련 내용을 확인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여가부 내부 관련자들을 상대로 추가 조사를 벌일지 여부는 현재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