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야, 김경수 당원댓글 여론조작 의혹 공방

2018-04-15기사 편집 2018-04-15 15:44:31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여야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민주당 당원 댓글 여론조작 연루의혹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과 김 의원은 관련 의혹에 대해 아무런 근거가 없는 마녀사냥이라고 주장한 반면, 야권에서는 의혹의 몸통을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고 맞불을 놨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대통령 선거 기간 중 수백, 수천의 사람들이 캠프를 오가며 핵심 인물한테는 불나방처럼 모이는 것이 당연지사"라며 "명확한 근거나 증거도 없이 마치 마녀사냥 하듯 몰아가는 행태는 정치권의 구악으로 사라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백 대변인은 이어 "일부 야당과 특정언론이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피의자들의 일방적 주장과 출처 불명의 수사정보를 짜깁기해 마타도어를 하는 것은 심각한 마녀사냥"이라고 덧붙였다.

당사자인 김 의원도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통해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하다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에 반감을 품고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이라며 "사건과 무관한 저에 대한 허위 내용이 어딘가에서 흘러나오고 충분히 확인도 하지 않은 채 보도가 되는 것은 대단히 악의적인 명예훼손"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철저한 수사를 주문하면서도 김 의원이 정권 실세라는 점을 강조하며 여당을 압박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의혹의 정점에 대통령의 최측근이 자리하고 있다. 청와대가 아무리 부인해도 국민정서상 이제 정권차원의 게이트가 돼 버렸다"며 "추악한 김경수 개입의혹 댓글조작 게이트에 대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끝까지 추적해 범죄의 전모를 반드시 밝혀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은 "전 정권의 댓글조작에 대한 공격과 부정부패에 대한 분노에 기반한 문재인 정권"이라며 "철저하고 객관적인 특검을 통해 정권의 의혹을 씻고 유지될 수 있는지, 한 치 의문도 남김 없이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장정숙 대변인도 "민주당은 강 건너 불 구경하는 태도를 버리고 사건의 진상규명에 적극 나서야 한다"면서 "당국은 이 사건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반드시 진상을 밝혀 내 엄중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한편, 일부 민주당원들이 인터넷 포털에 문재인 정부 비방댓글을 쓰고 추천을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한 언론이 이들과 김 의원간의 연관성을 주장하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