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골칫덩어리 전락한 다가구주택 관련업계 줄도산 이어지나

2018-04-11기사 편집 2018-04-11 18:04:42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일보 DB
대전지역 다가구주택이 수익성 악화와 과잉공급 등으로 인해 골칫덩어리로 전락할 위기에 놓였다.

수요에 비해 공급이 폭증하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매입을 희망하는 다가구 소유주가 급증하고 있다.

하지만 주거취약계층을 위한 LH 다가구 매입임대 또한 공실률이 해마다 높아져 탈출구를 찾지 못하는 모양새다.

11일 LH 대전충남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다가구주택 소유주가 매입임대를 희망하는 물량이 3000가구를 넘어섰다.

이는 2016년보다 2배 이상 늘어난 수치며, 해마다 LH가 해마다 매입하는 물량인 1100여가구와 비교할 경우 3배 이상 많은 신청이 들어온 셈이다.

매입임대 신청이 급증한 이유로는 다가구주택 수익성 악화가 주된 것으로 꼽혔다.

대전 서구 괴정동과 갈마동을 비롯한 주택가는 이미 단독주택은 자취를 감추고, 다가구주택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유성구와 서구를 중심으로 도시형생활주택 보급이 늘어나 다가구주택 수요를 흡수해 공실 문제가 벌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수요는 한정된 상황에서 공급과잉으로 문제가 벌어졌고, 이를 해결하려 다가구 소유주들이 LH에 매각하는 것으로 방향을 돌린 것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LH가 운영하는 다가구 매임임대주택 공실률도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LH가 보유한 다가구 임대주택은 이달 기준 대전이 5517가구, 충남은 1195가구다.

이중 대전은 17.2%인 925호, 충남은 18.6%인 224호가 공실로 남아있다.

민간 다가구주택보다 저렴한 임대료 등 이점으로 타 지역 LH다가구주택 공실률이 한자리 수준에 머물고 있을 때 대전과 충남은 2-3배 이상 높은 공실률을 보였다.

LH 대전충남지역본부 관계자는 "다가구주택 소유주가 도시형생활주택 보급 등으로 공실이 많아짐에 따라 주택 관리비와 대출이자를 감당할 수 없다 보니 LH에 매입을 해달라는 신청이 급증했다"며 "LH 다가구 매입임대주택 공실률도 높은 상황에서 언제까지 다가구를 매입할 수 있을지 수요 측면에서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학계에서는 다가구 주택시장 침체에 대해 중개사고나 주택이 경매에 넘어가는 등 임대인에게도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를 표했다.

정재호 목원대 금융보험부동산학과 교수는 "다가구주택 시장은 공급이 많은 상태에서 이를 대체할 다른 주거형태가 많아 공실 우려와 함께 수익성이 상당히 떨어진 상태로 볼 수 있고 LH 매입임대사업 신청률 급증이 이를 뒷받침한다"며 "소유주가 각각 구분되는 다세대와 달리 다가구는 소유주가 1명이라 중개과정에서 사고가 많을 수밖에 없으며, 임대사업자 규제가 강화되는 상황에서 앞으로 다가구시장이 취약해질 여지가 높은 상태다"라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재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