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지역 최초 국가산업단지 지정 가능성

2018-04-11기사 편집 2018-04-11 15:51:51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국토연구원 용역 6월초 마무리… 긍정적 검토

정부가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스마트시티와 연계한 세종지역 최초의 국가산업단지 지정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세종시는 지난 1월 스마트시티 시범도시로 선정되면서 이와 관련한 전후방 연계산업을 집중 육성해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을 목표로 하는 330만㎡ 규모의 국가산업단지 지정을 신청해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시는 에너지·교통·안전 등과 관련한 스마트시티, 스마트워터시티, 자율주행특화도시 등 4차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국책사업을 진행하고 있어 국가산단의 최적지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세종시 관계자는 "세종시는 여러 가지 국가적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고, 미래의 행정수도로 국가산업단지 지정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면서 "자율주행차와 스마트에너지, AI 등 다양한 미래기술이 구현되는 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4차산업을 집중 육성할 수 있다는 점이 강점이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이와 관련, 국가산단 지정을 위해 지난해 9월부터 국토연구원에 의뢰해 세종, 원주, 영주, 인천, 논산, 충주, 청주, 나주 등 8개 시군이 신청한 지역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산업입지 공급 및 지원방안 연구'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국토연구원은 지자체들이 신청한 국가산단의 규모, 유치 업종, 수요 가능성 등을 검토하고 있으며, 특히 국가적으로 중점 육성하고 있는 산업인지 여부를 살펴본 뒤 오는 6월 초 용역 결과를 국토부에 보고할 예정이다.

국토연구원 관계자는 "당초 이달까지 연구용역을 마무리할 예정이었지만 규모 조정, 위치 선정, 유치업종의 성장 가능성 등을 꼼꼼히 따져보고 있다"면서 "내부적으로 빠른 시일 내 마무리하기 위해 서두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세종지역의 국가산단 지정에 대해서는 "최종 확정은 국토부가 하겠지만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국가산업단지 조성 부문이 포함돼 있다"면서 "국가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사업과의 연계성을 보고, 규모나 업종 등을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규 국가산업단지는 오는 6월 최종 후보지가 결정되면 내년 상반기 중 KDI 예비타당성 조사, 내년 하반기 최종 보고 및 용역을 완성하고 오는 2022년까지 조성을 마칠 에정이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