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미세먼지 저감 위해 저녹스 버너 교체비 지원

2018-04-02기사 편집 2018-04-02 14:24:24      이호창 기자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는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일환으로 일반 버너에 비해 질소산화물과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적은 친환경 '저녹스(Low-NOx) 버너' 교체비를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저녹스 버너는 연소 시 화염온도 및 산소농도를 낮추고 연소가스 체류시간 단축 등을 통해 일반버너에 비해 질소산화물 발생량을 30-50% 줄일 수 있다. 지원대상은 중소기업, 비영리법인·단체, 업무·상업용 건축물, 공동주택에 설치된 일반보일러, 냉온수기 및 건조시설(간접가열식에 한함)의 일반 버너를 저녹스 버너로 교체해 설치하는 경우다.

지원은 우선적으로 사업장별 1대씩 지원되고 연간 3대까지 신청 가능하며, 보일러 용량에 따라 대당 400만 원(0.3t/hr)에서 최대 1420만 원(10t 이상/hr)까지 교체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제조업 사업장을 우선 선정하고, 우선순위가 같은 경우에는 질소산화물 저감량이 큰 사업장위주로 지원한다. 지원 사업에 모두 2억 940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으로 이달 말까지 접수를 거쳐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 공고 내용을 참조하거나 시 기후대기과(☎042(270)5684)로 문의하면 된다.

조원관 시 기후대기과장은 "일반 버너를 저녹스 버너로 교체하면 미세먼지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어 환경적으로 좋은 사업"이라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